최종편집) 2019-03-19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후원안내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사업영역 | 도민제보 | 취재요청 | 도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룸
전국핫뉴스
경기뉴스
경기의회뉴스
성남뉴스
용인뉴스
수원뉴스
과천뉴스
광주,하남뉴스
안양,의왕,군포뉴스
안성,평택뉴스
화성,오산뉴스
여주,이천
양평,가평뉴스
여론광장
정치뉴스
칼럼&사설
핫이슈
인사이드
창간축하 글모음
미담소식
베트남소식
경기문화역사
인사동정
화제의 인물
기자탐방
영화&미디어
행사안내
가볼만한 곳
오피니언
기자수첩
독자기고
자유게시판
2019-03-14 오후 5:41:28 입력 뉴스 > 경기의회뉴스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 수원고법에 자치분권·지역균형발전 기여 당부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안산1)이 14일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김주현 초대 수원고등법원장을 접견하고 “수원고법이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이루는 데 크게 기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만남은 지난 4일 수원고등법원 개원과 함께 취임한 김주현 수원고법원장이 인사차 경기도의회를 방문하면서 이뤄졌다.

 

  김주현 수원고법원장은 공식 방명록에 ‘민심이 천심이다. 행복한 경기도 만드는 데 힘써달라’는 메시지를 남긴 뒤 의장 접견실에서 30여 분간 담소를 나눴다.

 

  송한준 의장은 먼저 “1,350만 민의의 전당인 경기도의회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방문은 도민에게 다가가려는 법원장과 수원고법의 의지라고 생각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송한준 의장은 이어 “수원고법을 유치하기 위해 경기도의회 의원들도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지역에서 정성을 많이 쏟았다”며 “수원고법 개원으로 지역경제 발전과 도민편의 증진이 두루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주현 수원고법원장은 “경기도 규모 등을 고려했을 때 수원고법은 꼭 필요한 기관”이라며 “신속하고 정확하게 재판을 진행하고 민원인들이 법원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 관리와 제도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주현 수원고법원장은 특히 ‘주민 속으로 들어가는 법원’이 될 수 있도록 선출직 공직자인 경기도의회 의원들이 현장의 목소리를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접견에는 신낭현 의회사무처장과 전진석 총무담당관이 배석했으며, 지방자치법 개정 등 지방의회 현안 논의와 경기도의회가 자체 제작한 ‘수원고등법원 개원식 영상’ 시청도 함께 이뤄졌다.

 

  마지막으로 송 의장은 “경기도의회는 사람과 민생을 중심으로 풀뿌리 민주주의 성공을 위해 일하는 기관”이라며 “고법원장께서도 법원 중심이 아닌 도민 중심의 철학으로 법원을 이끌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4일 개원한 수원고법은 서울과 부산, 대전 등에 이은 전국 6번째 고법으로, 기초자치단체에 고법이 설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 서울고법이 관할하던 수원지법과 산하 지원인 성남·여주·평택·안산·안양 5개 지원의 항소심 사건을 처리하게 된다.

박인숙(ch30491@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여주시, ‘제3회 여주흥..

"여주시, 수변 구..

광주시 남종면 새마을..

오로나 엘리베이터

서울지방 국토 관리청이..

용인시, “반도체 클러..

성남시 관제공역 내 드..

광주 남한산성문화제 ..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

【인터뷰】더불더민주당..


방문자수
  전체방문 : 146,408,316
  어제접속 : 34,723
  오늘접속 : 28,002
경기남부인터넷신문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불정로179(정자동 정든마을)208-1204 | 용인시 기흥구 강남동로 114번길 6(상하동,예원빌딩)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 3. 30 | 등록번호 경기아00289호
편집.발행인 : 이차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차연
E-mail:gninewsn@daum.net,ch30491@naver.com|문의 010 8710 2109,031-284-1458 팩스0504 088 2109
Copyright by gni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