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4.5℃
  • 박무울산 23.9℃
  • 박무광주 24.1℃
  • 박무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많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19.9℃
  • 맑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성남시, 연구원 측과 유물 보관·관리 협약

성남시립박물관 건립 때까지 수집 유물 한국학중앙연구원에

 

(경기남부인터넷신문) 성남시는 오는 2024년 말 수정구 신흥동 제1공단 근린공원 조성 부지에 시립박물관 건립을 추진 중인 가운데 수집해온 유물 관리를 위해 한국학중앙연구원과 손을 잡았다.

시는 7월 5일 오후 2시 분당구 운중동 한국학중앙연구원 본관 2층 회의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시립박물관 건립 관련 유물 보관·관리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학중앙연구원은 성남시가 의뢰한 유물 1600점을 연구원 3층 장서각에 보관·관리한다.

기간은 성남시가 성남시립박물관을 건립할 때까지다.

성남시는 한국학중앙연구원이 해당 유물들을 학술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한국학중앙연구원에 위탁 보관하는 유물들은 성남시가 2014년부터 5년간 사들이거나 기증받은 것들이다.

15세기부터 성남지역에 살아온 청주 한씨와 성남시 향토문화재 1호 강정일당에 관한 기록을 담은 고문서, 남한산성 관련 고문서 등이 포함돼 있다.

그동안 판교박물관에 보관해 오다가, 박물관 건립의 학술적 기반 조성과 체계적인 정리를 위해 한국학중앙연구원에 맡기기로 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성남시립박물관이 전통 유산을 보존하고, 질곡의 현대사를 조명하기 위해서는 학술 연구가 뒷받침돼야 한다”면서 “한국학중앙연구원과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