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7.1℃
  • 박무서울 14.5℃
  • 박무대전 13.2℃
  • 구름많음대구 14.1℃
  • 구름많음울산 13.9℃
  • 박무광주 13.9℃
  • 박무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1.0℃
  • 맑음제주 16.4℃
  • 구름많음강화 13.0℃
  • 맑음보은 9.7℃
  • 구름많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용인동부서 김연주 경찰관 사진전 개최

“분단의 현실 앞에 가슴 답답”

화제의 주인공은 용인 동부경찰서 정보과 소속의 경찰관 김연주씨가, 그동안 틈틈이 찍은 작품사진을 모아 용인시청 로비에서 개인전을 열어 화제다. 
    
‘김연주의 학(鶴)여울’ 사진전은 8월24일부터 9월 4일까지 열린다. 김 작가는 근무가 없는 날이면, 수년간 힘든 줄도 모르고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낮밤 가리지 않고, 특히 지난여름에는 무더위에도 아랑곳없이, 사진을 찍어야 할 대상이 있으면 어디든 달려가 렌즈에 담는 열정을 보여 왔다.

이번 전시는 고고한 학의 자태를 포착한 40여점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김 작가는 “사진에 입문한 후 처음으로 학을 렌즈에 담고 싶었다. 겨

 

울철이면 주말마다 왕복 240km에 달하는 철원 한탄강 탐조대로 달려가, 학을 관찰하며 단정 학(丹頂 鶴)의 고고한 자태에 빠져들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옛 선비들이 좋아했을 법한 구애의 춤은, 살을 에는 듯한 북풍한설도 잊게 하는, 마력이 있어 담담하게 렌즈에 담았다고 했다.
    
 
눈 덮인 북쪽의 오성산(五聖山)을 배경으로, 학의 무리가 비행하는 광경을 목격할 때는, 셔터를 누르지도 못하고 카메라 뷰파인더만 바라보며, 조국 분단의 현실 앞에 가슴이 답답해지기도 했다는 그는, 이번 전시를 통해, 선비의 기품이 어린 학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보호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하는 바람도 갖고 있다. 김연주 작가는 현재 (사)한국사진협회 용인시지부 예비회원과 (사)한국환경사진협회 용인시지부 회원으로 있으며, 동락전 등 수회의 그룹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