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14.9℃
  • 흐림대전 13.2℃
  • 구름조금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1.7℃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4.0℃
  • 흐림고창 11.6℃
  • 구름조금제주 15.2℃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10.1℃
  • 맑음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경기뉴스

주민과 행정의 협치, 마을돌봄센터 1호점 현판식

 (경기남부인터넷신문) 용인시는 30일 수지구 동천동 모두방과후학교서 주민 공동체가 자발적으로 나서 아이들을 돌보는 마을돌봄센터 1호점 현판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헨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이 센터를 이용하는 정재인 어린이 등 9명, 신동근 모두방과후학교 대표, 돌봄교사, 민간돌봄네트워크 회원 등 20명이 참석했다. 마을돌봄센터는 사업자가 아닌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돌봄 체계를 구성하고 시가 운영비와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의 민관협치 사업이다. 1호점으로 개소한 동천동 모두방과후학교는 지난 2019년부터 마을주민들이 돌봄 공간을 마련하고 마을 어른들이 교사가 되어 아이들의 방과 후 시간을 함께 지내고 있다. 현재 12명의 운영위원과 자원봉사자 10명이 10~13명의 아동들에게 목공이나 글쓰기, 미술, 음악 연주 등을 지도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 3월 개소했지만 코로나19 위기로 개소식을 연기한 채 아동들의 온라인 수업을 도와주거나 돌봄 시간을 연장하는 등 맞춤형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백 시장은 “마을돌봄센터는 주민이 주체가 되어 아이들을 돌보고 시가 든든한 지원군이 되는 민간협치의 좋은 선례”며 “앞으로도 많

주민과 행정의 협치, 마을돌봄센터 1호점 현판식

 (경기남부인터넷신문) 용인시는 30일 수지구 동천동 모두방과후학교서 주민 공동체가 자발적으로 나서 아이들을 돌보는 마을돌봄센터 1호점 현판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헨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이 센터를 이용하는 정재인 어린이 등 9명, 신동근 모두방과후학교 대표, 돌봄교사, 민간돌봄네트워크 회원 등 20명이 참석했다. 마을돌봄센터는 사업자가 아닌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돌봄 체계를 구성하고 시가 운영비와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의 민관협치 사업이다. 1호점으로 개소한 동천동 모두방과후학교는 지난 2019년부터 마을주민들이 돌봄 공간을 마련하고 마을 어른들이 교사가 되어 아이들의 방과 후 시간을 함께 지내고 있다. 현재 12명의 운영위원과 자원봉사자 10명이 10~13명의 아동들에게 목공이나 글쓰기, 미술, 음악 연주 등을 지도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 3월 개소했지만 코로나19 위기로 개소식을 연기한 채 아동들의 온라인 수업을 도와주거나 돌봄 시간을 연장하는 등 맞춤형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백 시장은 “마을돌봄센터는 주민이 주체가 되어 아이들을 돌보고 시가 든든한 지원군이 되는 민간협치의 좋은 선례”며 “앞으로도 많

주민과 행정의 협치, 마을돌봄센터 1호점 현판식

 (경기남부인터넷신문) 용인시는 30일 수지구 동천동 모두방과후학교서 주민 공동체가 자발적으로 나서 아이들을 돌보는 마을돌봄센터 1호점 현판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헨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이 센터를 이용하는 정재인 어린이 등 9명, 신동근 모두방과후학교 대표, 돌봄교사, 민간돌봄네트워크 회원 등 20명이 참석했다. 마을돌봄센터는 사업자가 아닌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돌봄 체계를 구성하고 시가 운영비와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의 민관협치 사업이다. 1호점으로 개소한 동천동 모두방과후학교는 지난 2019년부터 마을주민들이 돌봄 공간을 마련하고 마을 어른들이 교사가 되어 아이들의 방과 후 시간을 함께 지내고 있다. 현재 12명의 운영위원과 자원봉사자 10명이 10~13명의 아동들에게 목공이나 글쓰기, 미술, 음악 연주 등을 지도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 3월 개소했지만 코로나19 위기로 개소식을 연기한 채 아동들의 온라인 수업을 도와주거나 돌봄 시간을 연장하는 등 맞춤형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백 시장은 “마을돌봄센터는 주민이 주체가 되어 아이들을 돌보고 시가 든든한 지원군이 되는 민간협치의 좋은 선례”며 “앞으로도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