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흐림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4.2℃
  • 흐림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 이준영

배우 이준영, ‘너의 밤’ 종영 앞두고 여운 가득한 소감 전해!

URL복사

 

(중부시사신문) 배우 이준영이 ‘너의 밤이 되어줄게’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연출 안지숙/ 제작 빅오션이엔엠, 슈퍼문 픽쳐스)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 스타 아이돌 윤태인(이준영 분)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신분위장 입주 주치의 인윤주(정인선 분)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준영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더울 때 촬영을 시작해서 추울 때까지 모든 계절을 함께한 선물 같은 작품이 마무리됐다.


이런저런 감정이 많이 오가는 것 같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모두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가장 큰 행운이라 생각한다”라고 여운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서툴지만 점점 성장하는 ‘윤태인’을 사랑해주시고 공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하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라고 아쉬운 끝인사를 남겼다.


극중 이준영은 첫 등장부터 세상의 중심은 자기라고 생각하는 불통의 음악 천재 아이돌 ‘윤태인’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특히,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커져가는 ‘윤태인’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다시 한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증명했다.


또한, 윤주, 루나 멤버들과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재미를 더한 것은 물론 까칠한 듯한 모습 뒤로 서툴고 따뜻한 매력으로 높은 공감을 얻었다. 이렇듯 이준영은 섬세한 연기력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여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