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5.2℃
  • 흐림서울 22.7℃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5.4℃
  • 흐림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9.4℃
  • 흐림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충청남도, 위기 속 구기자 농가 돕기 운동 전개

판로 막히며 어려움 겪는 농가 위해 구기자 팔아주기 행사 진행

URL복사

 

(중부시사신문) 충청남도가 소비 형태의 변화와 외국산 수입품 증가 등의 영향으로 위기에 빠진 구기자 농가 돕기에 나섰다.


27일 도에 따르면 도내 구기자의 연간 생산량은 289톤으로 전국 생산량 391톤의 73.9%를 차지하며 주산지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국내 생산량에 버금가는 367톤의 구기자가 수입되면서 구기자 재배 농가의 판로가 막히고, 재고 부담에 따른 어려움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도는 이날 임승범 도 농림축산국장과 김명숙 도의원, 직원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설 맞이 구기자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해 준비한 500여 종 품목을 모두 소비했다.


판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일 현장판매 보다는 사전 서면 신청을 받아 생산자가 직접 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임 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구기자 재배농가의 어려움은 더욱 큰 상황”이라며 “단기적으로 구기자 유통 활성화 방안을, 장기적으로는 명품화 생산을 위한 생산기반 및 유통 체질 개선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