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5.2℃
  • 흐림서울 22.7℃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5.4℃
  • 흐림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9.4℃
  • 흐림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김성제 국민의힘 의왕시장 후보,2호공약 ‘오매기지구 도시개발’...발빠른 정책 행보

“백운밸리와 오매기지구 연계로 도시통합 이루겠다”

URL복사

김성제 국민의힘 의왕시장 후보가 10일 ‘성제열린캠프’에서 쾌적한 친환경 명품도시 공약 중 ‘오매기지구 도시개발을 2호 공약’으로 발표했다.

오매기지구 개발계획은 김 후보가 의왕시장 재임 중 추진한 의왕시 오전동 531번지 일원 61만㎡(약 18만여 평)를 공공주택지구로 조성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오매기지구 개발계획’은 4400여 세대에 이르는 친환경 주거단지를 조성하고, 오전동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체육공원과 함께 주민 편의시설 및 지식산업센터 등이 계획에 포함됐다.

 

김 후보는 “국토부에서 쌓은 도시개발 전문성과 의왕시장 8년의 시정 경험을 바탕으로 ‘오매기지구 개발사업’을 백운밸리와 고천 공공주택지구를 연계하여 도시 통합을 이루겠다”며 “의왕시 청계동과 오전동·고천동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중요한 사업이다”고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민선 5·6기 김 전 시장이 의욕적으로 추진한 오매기 도시개발 사업을 민선 7기 민주당 시장이 29만5천㎡(약 9만여 평)로 절반 가까운 규모를 축소해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 이 변형되어 주민의 반발을 사고 있다.

 

주민 A 씨는 “김성제 전 시장이 추진한 원안대로 개발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현 시장이 반쪽짜리 개발을 축소한 것은 주민 의견을 무시한 처사다”고 강변했다.

 

한편 국토부 출신 도시개발 전문가인 김 후보는 민선 5·6기 의왕시장으로 재임하면서 개발사업의 최대 난관인 그린벨트를 여의도 3/4 규모인 2.24㎢(약 68만여 평)를 해제시켰으며, 의왕도시공사를 설립하여 백운밸리, 장안지구, 포일지구, 고천행복타운, 의왕테크노파크 사업을 성공시켜 의왕시의 지도를 바꾼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의왕에 대규모 도시개발을 성공시킨 김 후보는 6·1 지방선거에 임하며 시민과의 두 번째 공약으로 ‘오매기지구 개발계획’으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