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7℃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7.1℃
  • 대전 24.5℃
  • 대구 27.1℃
  • 울산 27.4℃
  • 광주 26.7℃
  • 부산 28.1℃
  • 흐림고창 27.0℃
  • 흐림제주 34.1℃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8.2℃
  • 흐림경주시 28.1℃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양극화 해소 ‘더불어 잘사는 충남’ 만든다

도, 실행과제 추진상황 보고회 열고 59개 실행과제 점검

 

(중부시사신문) 충남도가 양극화 해소에 따른 ‘더불어 잘사는, 더 행복한 충남’이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도는 2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를 비롯해 실·국·본부장, 외부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극화 해소 실행과제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올해 양극화 해소 실행과제의 상반기 추진상황과 하반기 이행계획을 점검해 정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실행과제는 총 59개를 수립했으며 △소득 및 고용 불균형 완화 △취약계층 보호와 회복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가 목표다.


이와 관련 14개 실·국·본부에서 △돌봄·교육 △고용·임금 △소득·자산 △주거·생활 △건강·안전 등 도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정책을 추진 중이다.


실행과제 점검에서는 59개 중 영세 중소기업 근로환경 개선 등 40개 과제는 정상 추진,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 개선사업 등 19개 과제는 하반기 중점 추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상 추진 과제 중 지역의료 인력 수급개선 사업, 취약·위기 가정 맞춤형 자립지원 사업 등 12개 사업은 상반기 중 추진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에는 양극화 해소를 위해 도민 아이디어 공모 등 정책 발굴을 계속하고, 양극화 대응 지표를 발굴해 정책 추진효과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양극화 해소를 위해 제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경제·사회 등 모든 분야의 대응 방안 모색 및 해소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2019년부터 2020년에는 전국 최초 양극화 조례 및 전담조직을 마련하고, 정책 목표와 전략을 수립한 바 있다.


지난해부터는 신규 과제 발굴 및 중앙정부 정책 제안 등 양극화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산과 충남형 양극화 대응 모델을 구축해 정책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충남형 양극화 정책의 성과는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


2018-2020년 한국노동패널조사와 재정패널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분석 결과, 도의 가구소득 10분위 배율은 2018년 19.01배에서 2020년 18.34배로 감소했는데, 이는 상하위 계층 간 소득격차 감소에 따른 소득분배 개선을 의미한다.


가구소득 지니계수도 같은 기간 0.414에서 0.365로 감소하면서 전국 10위에서 4위로 상승하는 등 가구 간 소득분배 불균형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삶에 대한 도민들의 만족도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7-2021년 충남사회조사 결과를 보면 삶에 대한 만족도는 2017년 5.97점에서 2021년 6.29점으로 0.32점 상승했다.


같은 조사에서 ‘나는 하위층’이라는 인식 비율도 2013년 45.2%로 절반에 가까웠으나, 2017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2021년에는 10.9%p 감소한 34.3%를 기록했다.


양승조 지사는 “그동안 선도적인 양극화 해소 정책을 추진해 온 관계자 모두 고생이 많았다”며, “더불어 잘사는 충남을 위해 저출산·고령화·양극화라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에 대한 ‘도전과 응전’을 계속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