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7 (목)

  • 구름조금동두천 9.6℃
  • 구름조금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10.7℃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1.4℃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10.8℃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빨간 풍선' 배우 서지혜, 우정보다 사랑 택했다! 정유민에게 드러낸 ‘찐언니’ 면모

 

(중부시사신문) 배우 서지혜가 ‘빨간 풍선’에서 폭발적인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서지혜(조은강 역)는 28일(어제)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빨간 풍선’ 11회에서 이상우(고차원 역)에게 가슴 깊이 품어왔던 마음을 고백했다.


호텔에서 고차원과 함께 있던 조은강은 그가 자는 사이 마음을 담은 편지를 남겼다. 이후 호텔에서 나온 조은강은 길을 걷다가 무언가를 결심한 듯 한바다(홍수현 분)와 맞춘 우정 목걸이를 뜯어냈다.


우정이 아닌, 사랑을 선택한 조은강의 모습을 서지혜만의 강렬한 연기로 선사해 보인 것.


서지혜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조은강으로 변신했다.


한바다 대신 고미풍(오은서 분)의 유치원 행사에 참여한 조은강은 고차원과 다정히 붙어 고미풍을 바라보거나 풍선 빨리 불기 대회에서 1등을 하는 등 고차원, 고미풍과 마치 한 가족이 된 듯 분위기를 연출했다.


조은강은 평소와 다른 조은산(정유민 분)의 태도에 걱정을 토로하기도. 새벽 공부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조은강은 조은산이 우느라 머리맡에 쌓아둔 휴지를 보고는 무슨 일이 있냐고 묻는가 하면, 지남철(이성재 분)을 통해 조은산이 결근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뒤에는 정신 차리라며 쏘아붙였다.


방송 말미 조은강은 한바다, 고차원과 함께 밤바다를 보기 위해 떠난 을왕리에서 가진 술자리 도중 첫사랑에 관한 폭탄 발언을 해 고차원의 애를 태웠다.


이내 그녀는 한바다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고차원을 향한 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은 뒤 망설임 없이 바다로 달려들었다.


홍수현을 두고 이상우와 아찔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서지혜의 열연이 드라마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다.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안기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고 있는 서지혜의 ‘빨간 풍선’은 오늘(29일) 밤 9시 10분 TV조선을 통해 12회가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