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0.4℃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포항, 파주시 성매매집결지 폐쇄 벤치마킹

전국적인 폐쇄 움직임 속 범정부차원 추진 필요

 

(중부시사신문) 최근 성매매집결지가 있는 전국 지자체에서 잇달아 파주시를 벤치마킹하고 있는 가운데 25일에는 포항시가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파주시를 찾았다.


포항시는 이전부터 대흥동 일대에 속칭 ‘중앙대’라 불리는 성매매집결지가 있으며, 약 30여개의 업소가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도심 속 흉물로 자리 잡은 ‘중앙대’를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어 향후 폐쇄 방안을 모색하고자 파주를 찾은 것이다.


현재 집결지 대책 기본용역에 착수한 포항시는 이날 벤치마킹에서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추진계획과 현재까지의 경과를 듣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 후, 집결지 현장을 라운딩하며 파주시 성매매집결지의 모습을 눈으로 확인했다.


포항시 외에도 지난달에는 원주, 동두천을 비롯해 또 다른 지자체가 파주시를 비공개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 오산 등이 성매매 우려 업종 밀집 지역을 점검하고 경찰과의 합동단속을 추진하는 등 성매매 확대 우려에 전국적인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 분위기다.


파주시 관계자는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해 많은 지자체의 발길이 파주로 이어지고 있다. 이는 집결지 폐쇄를 위해 많은 지자체가 움직이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이제는 지자체뿐만 아니라 범정부차원의 반(反)성매매 문화 확산과 성매매 근절 대책이 필요한 때”라고 전하면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파주시는 올해 1월 26일 파주시, 파주경찰서, 파주소방서 3개 기관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일명 ‘용주골’로 불리는 성매매집결지 폐쇄에 돌입했으며, 이번 달 9일에는 ‘파주시 성매매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가 공포된 지 이틀 만에 첫 지원 대상자를 결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