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8℃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4.8℃
  • 박무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7.9℃
  • 박무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3.1℃
  • 구름많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용인시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 개발 전면 보류

용인시는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에 공영터미널을 이전해 복합단지로 개발하려는 용인도시공사의 계획을 전면 보류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용인도시공사가 지난 3월 시에 제출한 종합운동장 개발사업 사업화 방안 용역결과 사업 타당성이 현저히 낮게 나온데 따른 것이다.

 

용역에선 종합운동장부지에 터미널을 이전해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안과 종합운동장 부지와 터미널 부지를 동시에 개발해 터미널 이전 부지를 지식산업센터로 활용하는 안이 고려됐다.

 

그러나 두 방안 모두 시가 대체시설과 기반시설 추가 설치를 위해 투입해야 하는 재원이 최소 609억여원 이상인데 반해 사업성은 이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영터미널 입지 역시 현재 부지에 재건축하는 방안이나 종합운동장 부지로 이전하는 방안 중 어느 곳이 더 적합한 지 우위 판단이 불분명하고 당초 목적인 구도심 활성화 실현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시는 지난 20178월 낙후된 처인구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용인도시공사에 종합운동장 및 용인터미널 등에 대한 활용방안검토를 요청했다.

 

이에 도시공사는 용인 동부권역 발전을 위해 종합운동장을 전면 철거하고 이 일대 5577에 기존 터미널을 이전, 오피스텔상업시설체육시설 등을 갖춘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방안에 대해 20182월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20186월에는 ()한국산업전략연구원과 디앤오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해 종합운동장 사업화 방안에 대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용역 결과 공사가 구상한 안의 사업 타당성이 낮고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가 결정돼 처인구 전역의 공공시설 입지 적정성을 재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시의 재정여건을 살펴 장기적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종합운동장 사업화 방안을 보류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