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2.7℃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11.1℃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용인문화원, 충절의 표상 정몽주 선생을 기린다

-제18회 포은문화제 10월 14일부터 모현읍 포은 정몽주 묘역에서-

용인문화원은 포은 정몽주 선생의 충절과 학덕을 기리는 제18회 포은문화제가 10월 14일(금)부터 16일(일)까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능곡로 45 포은 정몽주 선생 묘역에서 열린다.

 

고려시대 충신이며 동방이학의 시조로서 조선 성리학의 기반을 마련한 포은 정몽주 선생의 지고한 정신문화를 계승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포은문화제는 제1회 대한민국축제콘텐츠 대상을 받은 전통문화축제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3년 여 동안 열리지 못하거나 비대면으로 진행되었던 행사를 금년에 비로소 정상적으로 진행되게 되었다.

 

행사 첫날인 14일(금) 오후 1시부터 전국청소년국악경연대회가 열린다. 2청소년국악경연대회는 민요, 판소리, 풍물, 가야금, 국악 관현악,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경연이 펼쳐진다.

 

둘째 날인 10월 15일(토)에는 오전 10시부터 정몽주 선생 추모제례가 열린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종묘제례 의식을 차용한 제례로 중요무형문화재 제56호 종묘제례 기능보유자인 이형렬 선생이 집례를 맡는다. 이어 11시에 기념식이 열리고 축하공연으로 국악인 김영임 명창과 가수 전영록 공연이 이어진다. 오후 3시에는 가곡합창제가 열리고 이어서 용인의 전통적인 민속놀이인 거북놀이 공연이 펼쳐진다.

 

셋째날 10월 16일(일) 오전에는 과거시험을 재현하는 제18회 전국 한시백일장이 열린다. 전국의 유림 200여명이 참가해 포은 선생의 충효예(忠孝禮) 정신을 주제로, 정해진 시제와 압운에 따라 한시를 짓는 백일장이다. 참가자는 도포를 입고 유건을 쓰는 등 전통 복장을 해야 한다. 장원 급제자에게는 임금이 내리던 어사화(御賜花)를 복두에 꽃아 준다.

 

오후에는 용인시 민속놀이 큰 잔치로 제7회 용인민속예술제가 열린다. 보리타작을 재현한 타맥놀이를 비롯하여 백중 호미씻이, 용구두레농악, 백암농요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여기서 우승하는 팀이 2023년 경기민속예술제에 용인시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58호 줄타기의 명인 김대균 초청 공연이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한편 잔디밭 소공연장에서는 포은 골든벨을 비롯하여 거리아티스트들의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또 체험 및 전시부스에서는 규방공예, 도자기, 탁본 등 전통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용인의 역사인물을 조명하는 특별전도 열린다. 특히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15일(토)부터 이틀 동안 백일장과 사생대회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포은문화제가 열리는 정몽주 선생 묘역은 수지구 죽전역에서 43번 국도 광주 방향으로 약 10분 거리, 모현읍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수원 방향으로 약 1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문의 용인문화원 031-324-9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