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1.5℃
  • 박무서울 -0.5℃
  • 연무대전 -2.6℃
  • 구름조금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0.9℃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3.2℃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성남시, 내년 1월부터 임시 버스터미널 운영

성남종합버스터미널 이달 말 폐업

 

 

 

(중부시사신문) 성남시는 내년 1월 1일부터 분당구 야탑동 성남종합버스터미널을 폐쇄하고, 해당 건물 앞에 임시 터미널을 마련해 운영한다.

 

성남종합버스터미널 운영 업체인 ㈜NSP 측이 적자 운영을 이유로 신청한 폐업 허가를 받아들인 데 따른 조처다.

 

업체 측은 앞선 2021년 12월 7일 성남시에 1년 휴업 신청서를 냈다가 철회한 적이 있다.

 

시는 경영 정상화를 돕기 위해 16억8000만원(도비 4억4900만원 포함)의 여객자동차 터미널 특별지원금, 시설개선 지원금을 편성하고서 최근까지도 운영 업체에 내년도 재정지원 의사를 타진했다.

 

그러나 업체 측은 더 이상 사업 유지·운영이 어렵다며 지난 12월 2일 성남시에 폐업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성남종합버스터미널은 이달 말일까지만 운영된다.

 

시는 이용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시 터미널 운영을 발 빠르게 결정하고, 현 성남종합버스터미널 건물 택시 승차장 쪽에 설치하기로 했다.

 

운영 방식과 기간, 투입 인원 등 세부 계획은 이달 말 나온다.

 

성남종합버스터미널은 2004년 문을 연 성남지역 유일의 고속·시외버스터미널이다.

 

코로나19로 증가한 자차 운전자, 경강선, 수서발 고속열차 등 열차 개통 등의 영향으로 2019년 하루 평균 6700명이던 승객수는 현재 3500명가량으로 줄었다.

 

운수업체와 운행 노선도 줄어 현재 20개 운수업체가 전국 33개 노선에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266대를 운행하고 있다.